드림렌즈종류, 우리 아이 눈 건강 올바르게 지키려면?

드림렌즈종류, 우리 아이 눈 건강 올바르게 지키려면?

안녕하세요~ 삼성아이안과 입니다. 추석 명절과 한글날 연휴로 일상으로의 복귀가 무척 피로한 분들 많이 계시죠? 특히 가정 내 어린 아이들이 있는 집이라면 연휴 기간 동안 장시간 TV나 스마트폰을 시청하는 일도 빈번하게 있었을 텐데요.

  • 실제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어린아이들의 야외활동 시간이 감소하며, 스마트 기기에 노출되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시력 저하로 병원을 찾는 아이들이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죠.

이에 오늘은 드림렌즈종류를 알아보고 계신 부모님들을 위한 포스팅을 다뤄보고자 합니다.

먼저 어린 아이들의 경우 근시가 지속됨에 따라 성인이 되어 고도 근시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반드시 주의가 필요합니다.

어릴 적부터 근시로 인한 시력저하가 발생했을 경우 안경이나 콘택트렌즈, 굴절 수술 등을 통해 교정해야 하는데요.

하지만 성장이 끝나지 않은 어린이, 청소년의 경우 수술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근시의 진행 속도를 억제해 주는 드림렌즈 착용도 권합니다.

 

현재 드림렌즈종류는 일반 렌즈와 달리 중심부가 볼록하지 않고 평평한 형태의 특수 콘택트렌즈로 제작되고 있습니다.

착용 즉시 교정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 아닌, 밤에 착용해 자는 동안 각막을 눌러 줌으로써 교정된 시력을 렌즈 제거 후에도 일시적으로 유지하도록 돕는데요.

또한 장기적으로는 근시진행을 억제해주는 기능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청소년들이 주로 착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만 5~6세의 어린이부터 초등학생, 청소년, 성인까지도 착용이 가능합니다.

  • 다만 드림렌즈종류는 다양 하고 또 개개인마다 각막 형태와 근시, 난시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이를 정밀하게 검사할 수 있는 안과에서 진행하는 것이 좋은데요.

이와 함께 드림렌즈를 착용하면 각막 손상 등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주기적인 검진을 통해 눈과 렌즈의 상태를 확인하고, 올바르게 착용하는 게 매우 중요합니다.

참고로 소아 근시는 성인 근시와 다르게 접근해야 하는 데요.

안구가 계속 자라는 성장기에는 라식이나 라섹을 받을 수 없습니다. 따라서 안경을 착용하며 시력 개선을 시작하게 될 텐데요.

그러나 아이가 성장할수록 활동량이 늘어나기 때문에 자칫 안경이 활동에 제약을 줄 수 있고, 파손으로 상처를 입게 되는 일도 종종 일어나게 되죠.

 

 

이런 이유로 최근 들어 드림렌즈종류를 많이들 알아보시는 데요.

잠을 자는 동안 렌즈를 착용하게 되면 이 렌즈가 각막을 눌러 각막의 중심과 주변부를 평평하게 하여 근시 굴절력을 낮추는 원리를 이용한 것이 부모님들에게는 아주 용이하게 인식되고 있습니다.

특히 각막에는 손상을 입히지 않으면서도 시력을 교정해 줄 수 있어 아이들이 사용해도 안전하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히는 데요.

거두절미하고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아이의 근시를 초기에 발견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보호자가 정기적인 시력 검사를 6개월에서 1년에 한번 정기적으로 해야 하고요.

또한, 여러 검사를 통해 각막의 모양을 고려해 정확한 렌즈를 제작해야 하며, 아이들은 드림렌즈를 사용하고 관리하는데 서툴기 때문에 보호자가 올바른 사용법과 세척 방법을 알려주어야 합니다.

끝으로 겨울이 가까워지면서 낮시간이 짧아지죠. 해가 일찍 저물기 때문인데요.

어두운 곳에서 장시간 책을 읽거나 TV나 IT기기를 장시간 시청하는 것은 눈 건강에 매우 좋지 않습니다. 이런 여러 가지 생활 속 눈 건강 지키는 방법들을 참고하셔서 건강하게 가을을 나시기 바랍니다.

이상 오늘 준비한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고요. 우리 아이 눈 건강 지키는 방법에 대해 추가적으로 궁금한 점이 있다면 언제든지 이곳으로 내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삼성아이센터 안과전문의 허달웅 대표원장

비문증 원인 증상 검사, 관심 가져야 하는 이유는?

드림렌즈 수명 안전하고 오래 착용하기 위해서